열고닫기

[오마이뉴스] ‘혼밥’ 어르신들이 찾는 착한 반찬 가게, 여깁니다

등록일 : 2018-06-16 조회 : 107댓글 : 0

“라운드키친7이요? 아, 그 반찬 카페? 우리 노인네들은 그렇게 부른다우.”

삼선교 달동네에 사는 박연자(77. 가명)할머니는 매주 목요일마다 ‘라운드키친7’에 들릅니다. 갈 때마다 그곳에선 5~6가지의 반찬을 챙겨주지요. 오늘은 무슨 반찬일까 궁금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살갑게 맞아주는 청년들을 보면 마음까지 밝아집니다. 어느덧 1년째. 박 할머니의 목요일은 그래서 특별합니다.


“반찬이 얼마나 고급진지 몰라요. 재고를 주는 게 아니라 거기서 파는 것과 똑같은 걸 챙겨준다니까. 뭔가 대접받는 느낌이랄까… 정말이지 눈물 나도록 고맙답니다.”

기사더보기: http://omn.kr/rn8m